날씨정보를 실감나게 전달하는 상자! Tempescope   우리 주변에서 재미있는 사람이라는 말을 듣는 사람은 어떤 이들일까? 다양한 면에서 그런 평가를 받겠지만 일반적인 성향 중에 하나는 같은 이야기도 재미있게  말할 수 있는 사람이다. 내가 말하면 안웃긴데 그가 말하면 웃긴 이유는 무엇일까? 과장된 액션으로 웃기거나 그의 말투와 표정이 재미있을 수 있다. 중요한 점은 재미있는 사람에게 호감을 느낀다는 점!   같은 정보라도 전달하는 방법이 다르면 재미있다. 재미가 있으면 많이 팔릴 수 있다. 오늘 소개하는 이 제품에서 나는 바로 이 점을 느꼈다.   날씨를 알 수 있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? TV를 보거나 스마트폰으로 알 수 있다. 무릎이 안좋은 분은 몸으로 알 것이며 제비가 낮게 날면 비가 온다는 정보를 아는 사람만 제비만 보고도 알 수 있다.   템페스코프(Tempescope) 라는 이 제품을 만든 이는 낮에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, 밤에는 가젯 발명가로 일하는 일본의 켄 카와모토(Ken Kawamoto)가 지난 2013년에 개발한 ‘날씨를 알려주는 상자’다. (공식 홈페이지 http://www.tempescope.com)   기본 원리는 인터넷에서 날씨 정보를 수집하고 하드웨어에서 해당 정보에 맞게 이벤트를 구현하는 것이다. 즉 개발자 입장에서는 데이타만 구할  수 있다면 그리고 그 데이타를 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는 상상력, 창의력이 있다면 당신도 만들 수 있다.   동영상에서 보는 것처럼 내일 비가 온다면 정말 비가 내리고, 흐리면 구름이 깔리고 번개가 치면 번쩍이는 효과까지 낸다. (눈오는 것은 아직^^;)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를 보기 바란다.   [오늘의 창작, 창업테마] 첫째, 정보를 재미있게 보여주면 좋아할 사람은 누구일까? – 주식정보? – 상사(사장님)의 감정상태? – 배우자? 애인? – 스포츠 스타의 순위? 연봉?   둘째, 어떻게 보여주면 재미있을까? – 주식정보 -> 하늘에서 돈이 떨어지면? – 특정인의 감정상태 -> 그 사람의 분신으로 표현?   아이디어 주는 남자, 동우상